현장이야기

“걸었더니 건강이 다가오네”…걷기의 너무 좋은 효과들

제목 :
“걸었더니 건강이 다가오네”…걷기의 너무 좋은 효과들
등록일시 :
2023-09-25
작성자 :
관리자
조회수 :
113

뚜벅뚜벅 걸었더니 면역력 올라가고, 유방암 위험 낮아

 

걷기에 더할 나위 없는 계절이다. 걷기는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운동이다. 특별한 도구도 필요 없고 어디에서나 할 수 있다. 매우 효율적이지만 간단하고 쉬운 운동으로 꼽힌다. 이와 관련해 미국 하버드대 의대에서 발행하는 ‘하버드 헬스 퍼블리싱(Harvard Health Publishing)’ 자료를 토대로 걷기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건강상 이득을 알아봤다.

 

|면역력을 끌어 올린다|

걷기는 요즘 같은 환절기에 꼭 필요한 묘약이다. 면역력을 키워 감기나 독감을 피해가도록 돕기 때문이다. 1000여 명의 남녀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하루 20분씩, 일주일에 5일 이상 걷는 이들은 1일 이하로 걷는 이들에 비해 아픈 날이 43% 적었다. 혹시 병이 나더라도 빨리 나았으며, 증상도 가벼웠다.

 

|유방암 위험이 낮아진다|

미국 암 학회에 따르면 일주일에 7시간 이상을 걸은 여성은 3시간 이하로 걸은 여성에 비해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14% 낮았다. 비만하거나 호르몬 치료를 받는 등 유방암 위험 인자를 갖춘 여성에게도 효과는 마찬가지였다.

 

|관절염을 예방할 수 있다|

걷기는 관절, 특히 무릎과 엉덩이 관절을 보호한다. 걷기는 또한 관절염에서 비롯한 통증을 줄여준다. 일주일에 10㎞ 정도를 걸으면 관절염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도 있다.

 

|단 것을 멀리하게 된다|

단 게 당긴다면? 걸어라. 걷기는 단 것에 대한 갈망을 줄여준다. 영국 엑서터대 연구팀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15분만 걸어도 초콜릿을 먹고 싶은 욕망이 수그러들었다. 또 스트레스를 받더라도 원하는 초콜릿의 양이 전보다 적어 졌다.

 

|비만 유전자를 퇴치한다|

유전자 중에는 비만을 부르는 종류가 있다. 그런데 걸으면 그 유전자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 있다. 하버드대 연구팀은 성인 1만2000여 명을 대상으로 비만 촉진 유전자 32종의 역할을 관찰했다. 그 결과 하루 한 시간만 기운차게 걸어도 유전자의 효력이 반으로 줄어든다는 사실을 발견했다.

 

출처_kormedi.com

위로